순천시 정원박람회

여자만 사는섬 여자도..?

언제나 딩 드로잉 2011. 11. 16. 14:38




2011년 11월10일 여자도


(GomuBand The Present of Spring-0.9)



전라남도 여수시 화정면 여자리에 속한 섬.




여수시내에서 동쪽으로 약 44.5km 지점인 순천만 중앙에 있다.
좁은 수로를 사이에 두고 대여자도와 소여자도 2개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주위에는 대운두도·장도 등이 산재해 있다. 대여자도의 모양이 북서-남동 방향으로 길다.
이 섬을 중심으로 주변섬들의 배열이 '여'(汝)자 형태를 이루고,
과거에는 육지와의 교통이 불편해 모든 생활수단을 자급했다는 뜻의 '자'(自)를 써서 여자도라고 했다.
최초의 주민은 약 400년 전 보성군 벌교읍에서 이주한 남원방씨(南原房氏)라고 한다.
대여자도는 41m, 소여자도는 48m의 완만한 구릉지와 평지로 되어 있다.
주민은 대부분 농업과 어업을 겸하며, 농산물로는 고구마·보리·무·마늘·녹두 등이 생산된다.
연근해에서는 조기·멸치·낙지·새우·장어 등이 잡히며, 새꼬막·피조개 등의 양식이 이루어진다.
취락은 주로 대여자도의 북단 여자마을에 분포한다.
능선을 따라 소로가 나 있으며, 육지와는 나룻배를 이용하여 수시로 왕래한다.
면적 0.59㎢, 해안선 길이 7.5km, 인구 369, 가구 115(2003).
(브리태니커 펌)






여자만의 중심지에 있는 봄이 아름다운 섬 여자도.
여수에선 여자만,순천에선 순천만이라 부르는 여자만의 중심에 위치한 섬이다.
여자도의 마을로는 가장 큰 마을인 대동마을이 있으며 남쪽 마을은 남풍, 즉 마파람이 부는 마을이어서
마파지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여자도의 작은 섬인 송여자도에는 송여자마을이 있다.
본래 이름은 솔넘자섬이다.솔은 작은 모양을 뜻하는 말로 작은섬이란 의미를 갖는다.
마을에서 떨어진 외막골, 붉은바위의 해변인 붉은독, 길이 만나는 곳의 의미인 질고지,
활처럼 휜 해변 활꼬발, 효성깊은 며느리의 전설이 내려오는 각시바,
왜적으로부터 마을을 구하고 힘이 장사였다는 최장군의 전설이 내려오는 샘북넘과
장사바구 등의 땅이름들이 전해져 온다.
수산자원보전지구로 지정될 만큼 수산 자원의 서식 및 산란에 적합한 환경을 갖고 있고
우리나라 갯벌 중 가장좋은 등급인 2등급의 갯벌로 알려진 곳이다.
(여수시청 홈에서 펌)


(두군데 내용이 조금 다르군..)







(섬달천 포구)
일산에서 오전 5시 정각 출발   오전 9시 순천 도착.
순천시청에서 볼일보고 섬달천 포구에 도착한 시각이 오전11시30분











 


12시20분 운항시간에 맞춰 배가 떠나질 않고 시내버스가 도착하면 배가 떠난다.
20분쯤 후에 투두둥..통통 ~~ 선장 맘이지 뭐..












 


10톤, 배 뒷편에 있는 작은 해우소
바다로 미끄덩 슝~











 


날은 흐렸지만 비는 안올정도..












 


읍내 나들이 다녀 오시는 멋쟁이 노신사












 


등대섬 너머로 보이는 고흥 팔영산












 


섬달천 포구에서 30여분 정도면 송여자도 포구에 도착한다.
그 다음 포구가 마파, 대동마을 순으로..











 


송여자도












 















 


여자도는 아직 변변한 민박집이나 식당 하나 없다
섬두개를 이어주는 다리 공사가 얼추 끝나가고 있었는데 공사장 인부들 식사 대주는 곳이 한집 있었다.
송여자도 반장님 댁인데, 바다 물메기 찌개와 전어회 무침, 그리고 착한 반찬과 소주를 곁들여 허기를 달래고 다시 출발.











 


섬두개를 이어주는 다리 이면도로 공사가 한창이다.
아마도 올 안에 다리가 완공될듯











 















 


다리공사가 진행중이지만 섬을 건너는데는 문제가 없다지..












 


조형물을 존중하는 거,
까지는 좋았는데 다리 정 중앙에 배치했군,













 


대어를 낚은 이의 표정이 시위하는거 같기도 하고 화가난듯 보여...ㅎ












 


S자로 구불 구불한 길과 
높 낮이가 뒤섞인 채로 나있는 다리.












 


다리위에서 낚시도 하고












 


시원한 풍경도 보라는 말씀.
무인도 같은데 섬 한가운데 동굴이 보인다











 















 















 


먹거리 잔뜩 싸와 즐길수 있게 만들어 놓은 배려까진 좋았는데












 


새로 놓은 다리가 벌겋게 녹이 슬었네..












 















 


섬과 섬을 이어주는 다리 길이가 560m












 


마파지 마을 가는길 옆 귤나무
외지인이 별로 다니질 않아 누가 냉큼 따 먹더라도 관심조차 없을것처럼 평화롭고 조용하다.










 















 


작은 틈바구니를 비집고 힘차게 솟아나는 생명의 힘












 


여자만 오라는 교회..^^












 


길옆에 나 뒹구는 모과












 


鳥聲淸心
"새소리는 마음을 깨끗하게 한다"
억수로 멋진이가 살고 있는듯한 집
    







배와 감을 심궜던 과수농장 같은데 길옆에 그대로 방치해 두었다.












 


새와 짐승들 먹이 치곤 너무 실하게 생겼다지.
몇개 주어 냠냠..맷돌 돌렸으..










 















 















 


그냥 바라만 봐도 기분 좋아라












 















 















 















 


사랑해요 남자도..












 















 


피아노가 보이길래 건반을 눌러봤더니 그냥저냥 소리가 괜찮게 난다.











 


피아노 소리가 들리는 바 닷 가...라...
생각만 해도 멋진걸..











 















 


운동장이 초원인 여자초등분교, 야트막한 담장 너머가 여자만의 드넓은 바다.











 


선생님 두분과 6학년 1명 4학년 1명 2학년 2명 이렇게 네명이 전교생 전부이다.












 


아마도 담이 없을땐 운동장에서 공을 차면 바다에 빠지지 않았겠나 싶어.












 


육지에서 떨어진 섬이지만 학교시설은 도시 못지않게 잘 갖췄네











 


고추농사가 망치면 배추농사가 잘 된다고 하더니 올해는 무우와 배추가 정말 탐스럽게 생겼다
반대로 고추농사가 잘 되면 배추가 귀해 값이 하늘높은줄 모르고 뛴다지..










 















 


여 자 치안센터...계속 헷갈림












 


여 자 달천..












 


무화과 열매












 


바닷물을 정수해 식수로 쓰는것인지 빗물을 정수해 식수로 쓰는지..
암튼 물어본다고 하고 깜빡 잊었다.













 


돌김
어린 김을 뜯어 맛을 봤는데 짜지않고 상큼하다. 











 















 















 















 


잎싹 캐릭터 사인지 받아들고 즐거워하는 6학년 학생
우리팀이 배를타고 떠나는 선착장에서 손을 계속 흔들더라는











 


배를타고 섬달천 포구로 나온 시간이 오후 5시40분경



















섬 전체 구릉언덕 높이가 채 50m도 안되니 여자도는 누구라도 편히 다녀 올수있다
붉게 떨어지는 낙조를 바라보며 프러포즈 할 연인들이나
해풍에 낚시도 즐기고 편안히 나들이 할 어르신들은 꼭 한번 가 보시라

다리가 완공되면 민박집과 막회정도 파는 식당도 생겨 나겠지 뭐..



^*^


 


'순천시 정원박람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흑두루미 한쌍이 날아가는 다음 위성지도  (4) 2011.11.22
여자만 사는섬 여자도..?  (9) 2011.11.16
칠면초  (4) 2011.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