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저냥

봄 마중, 동시마중 (연희목요낭독극장)

친절한 딩 드로잉 2011. 5. 1. 01:55





 

4월28일
연희 문학창작촌

어린이와 함께하는 봄마중, 동시마중




(고무밴드 Present of Spring)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창작공간 연희문학창작촌에 다녀왔어요.









 


고들배기에서 만든 시리동동 거미동동을 오랜만에 보느라 까먹고 안찍었네..ㅋ



바쁜 내 콧구멍
                                  이정록

앞니 두 개 뽑았다.
대문니가 사라지자
말이 술술 샌다.
웃으면 안 되는데
애들이 자꾸만 간지럼 태운다.
갑자기 인기 짱이다.
귀찮아서 죽겠다.
입 다물고 도망만 다닌다.
콧물 들이마시랴 숨 쉬랴
콧구멍만 바쁘다



 


비밀     정유경

동네에선 알아주는 싸움 대장
수업시간에 못말리는 수다쟁이
동수 장난이 하도 심해 혀 내두른 아이들도
수십명은 되지, 아마?
난 도무지 이해가 안 가, 그런 동수를
좋다고 쫓아다니는 여자애들.
아무래도 제 정신이 아닌거 같아.

참, 한심해 보이기도 해.
좋아할 남자애가 그리도 없나?
아! 생각만 해도 머리가 아파.

 


1,2부 사회 김찬곤 김완서 김민서
이쁘게 말도 참 잘해..ㅎ









 



동요 부르는 어른모임 '철부지'

김환영 '달팽이 집' 동요가 너무 애잔하게 들렸다.
 그래서 그랬는지 밤바람이 불어 그랬는지 눈물이 얼핏 스쳤다는,,





        풀꽃           
                      나태주 시
                      고승하 곡

자세히 자세히 보~아야 더~예쁘다
오~ 래 오~래 보~아야 사랑 스럽다

 


'백창우와 굴렁쇠아이들'
백창우 LP판이 집에 몇장 있는데 만나서 반가웠음둥..^^

오랜만에 신나고 흥겨운 동요를 듣다보니
몸에 덕지 덕지 붙어있던 때들을 시원하게 다 벗겨 낸 느낌





 


3,4부 사회 김제곤    
영혼의 메아리 고무밴드 김영주

카메라 들고 여러 각도에서 많이 찍었음 좋았을 텐데
앞과 옆, 많은 관객들 덕분에 앞으로 나갈수가 없었다는..ㅋ

오랜만에 반가운 몇분 만나  밤새도록 즐거웠습니다.



에~취,
콜록 콜록,
 ^*^::

'그냥저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저냥..  (0) 2012.08.05
그냥 저냥..  (10) 2011.10.03
고무밴드 김영주 함비랑 봄마당  (12) 2011.05.18
손님  (6) 2011.05.03
AF Fisheye Nikkor 16mm  (0) 2011.05.02
봄 마중, 동시마중 (연희목요낭독극장)  (8) 2011.05.01
요술배  (6) 2011.03.04
8,000m 상공에서 바라본 진도와 한라산  (4) 2011.01.27
깜장꽃  (4) 2010.12.30
방어  (4) 2010.12.14
딩 쓰리 졸전  (2) 2010.12.12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