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저냥

손님

친절한 딩 드로잉 2011. 5. 3. 09:12






오랜만에 감기손님 5만명 쯤 찾아오셨다.

첫날은 고추냉이 한입 물고있는 것처럼 코 언저리가 싸하게 맵더니
둘째날은 왼쪽 코가 심하게 막혀 입을 벌린채 숨을 쉬었다.
셋째날 아침엔 맑은콧물이 한 두 방울 감각도 없이 떨어지다가
저녁땐 누런 코가 나오고, 난로 앞에 얼굴을 데인것 처럼
세수대야가 화끈 거려 눈 뜨기가 불편하다.
오른쪽 눈 밑으로 만 눈물이 계속 흐른다.

감기약을 사 먹을까 하다 팔체질 중 금양체질을 타고 난 딩에겐 
무슨 약을 쓰던지 효과보다 해가 더 많다기에 꿋꿋하게 참고 버티는 중

약이 뭐 감기약 밖에 없을까..?

일요일날 산에서 내려와 집앞 횟집에 들러
광어 한마리와 도수있는 시원한 약물을 한병 마셨는데
몸에 좋다면 약이 될 터이고 나쁘다면 독이 되겠지.

아침에 일어나 보니 냄새맡는 기능 하나와
맛 기능 하나, 이렇게 두가지 기능이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다.

매운걸 먹거나 밥에 김을 싸 간장을 찍어 먹어도 맹물처럼 아무런 맛이 없고
황사낀 날씨처럼 이도 저도 아닌 텁텁하고 깔깔한 입맛이 영 아니다.

어제 저녁부터 몸이 조금씩 좋아지는거 같아
꽁치 한마릴 오븐에 구어 약물 반병을 또 마셨다.
빈속에 약물을 마시니 식었던 피가 갑자기 콸콸 도는 거 같기는 한데
풍 맞은 이처럼 손이 덜덜 떨리고
경운기 시동 꺼지는 기침 소리가 계속 난다

감기는 약을 먹어도 보름,
안 먹어도 15일쯤 지나면 다 낫는다.

날이 갈수록  무슨 고집이 이렇게 자꾸 세 지는지 몰라..

 

---___---::

 

 




'그냥저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이다 봄~ (개나리꽃 소녀)  (0) 2019.04.04
봄이다 봄.. (현호색 여인)  (0) 2019.04.04
그냥저냥..  (0) 2012.08.05
그냥 저냥..  (10) 2011.10.03
고무밴드 김영주 함비랑 봄마당  (12) 2011.05.18
손님  (6) 2011.05.03
AF Fisheye Nikkor 16mm  (0) 2011.05.02
봄 마중, 동시마중 (연희목요낭독극장)  (8) 2011.05.01
요술배  (6) 2011.03.04
8,000m 상공에서 바라본 진도와 한라산  (4) 2011.01.27
깜장꽃  (4) 2010.12.30
"); wcs_do();